녹내장 망막    망막

망막이란?

망막(網膜,Retina)이란 우리 눈의 내부에 있는 얇은 신경막으로 카메라에 비유한다면 필름에 해당됩니다.
우리가 물체나 글자를 보면 그 상이 망막에 의하여 뇌에 전달되기 때문에 무엇인지를 알 수 있게 됩니다.

망막 질환의 종류

눈은 영양분이 있는 물(방수)로 채워져 있는데 안압은 이 방수의 양에 의해 결정되며 방수의 생성과 배출의 균형에 이상이 생겨 방수의 양이 많아지면 안압이 높아지게 됩니다. 눈 속의 압력이 높아지면 안구의 모든 조직에 압력이 가해져 문제를 일으키지만 그 중 특히 약한 조직인 시신경이 먼저 심하게 손상 받게 됩니다. 또한 이러한 아압 상승에 의한 기계적 용인 뿐 아니라 시신경 혈류 이상에 의해서도 시신경 손상이 진행될 수 있습니다.

망막박리

대부분의 망막박리는 한 개 이상의 망막열공에 의해서 유발됩니다. 유리체는 안구의 중심을 채우는 투명한 젤리 같은 조직입니다. 유리체는 부분적으로 망막에 심하게 유착되어 있으며 이러한 유착된 부위가 유리체가 수축될 때에 망막을 잡아당겨 망막의 열공을 유발할 수 있습니다.

유리체의 수축은 나이가 들면서 저절로 발생하여 대개는 망막에 이상을 일으키지 않으며, 고도근시, 염증 혹은 안외상에 의해 유리체의 수축을 일으키기도 합니다. 대부분의 망막박리는 이 질환이 발생하기 전에 유리체의 변화가 선행되며 망막의 열공이 발생되면 유리체 내의 액체가 망막열공을 통하여 망막하부로 흘러 들어가 망막이 떨어지게 됩니다. 이렇게 떨어진 망막은 기능을 못하여 시력이 흐려지며 부분적으로 보이지 않아 마치 커튼이 처진듯한 느낌을 받게 됩니다. 망막박리는 안구의 종양, 심한 염증, 또는 당뇨망막병증의 합병증으로 발생할 수 있으며 이렇게 이차적으로 발생한 망막박리는 망막의 열공을 만들지 않기 때문에 망막박리을 일으킨 질환을 치료하여 망막을 정상적인 위치로의 재유착을 이루게 됩니다.

중년 및 노년의 사람에게서 눈앞에 까만점 같은 것이 떠 다니고(비문증) 플래시 불이 번쩍이는 듯한(광시증. 섬광증) 증상이 나타나는 경우가 있습니다. 대개는 이러한 증상이 큰 문제가 없으나 이러한 현상이 갑자기 발생하는 경우에는 드물지 않게 유리체의 수축으로 말미암아 심하게 유착된 망막이 찢어져 열공을 일으키게 됩니다. 이러한 증상이 나타나는 경우에는 가능하면 빨리 유리체 및 망막 상태를 관찰하여야 합니다. 왜냐하면 망막열공을 일찍 발견하게 되면 큰 수술없이 레이저광응고술이나 냉동응고술로 치료가 가능하기 때문입니다. 망막의 열공이 발생했으나 망막박리를 일으키지 않은 경우에는 즉각적인 치료로 망막박리를 예방할 수 있습니다. 그러나 일단 망막이 박리가 되면 수술적인 방법으로만 치료가 가능합니다. 망막열공과 더불어 망막박리가 발생하면 수술적인 방법으로 치료해야 합니다.

망막박리

당뇨망막병증

쉽게 말해 혈관에 해당하는 수도관이 녹슬고 막히고 터지는 현상입니다.
비증식성과 증식성으로 크게 나뉘며, 비증식성 당뇨망막병증은 망막혈관에서 피가 새어나와 망막에 피가 고이고, 망막이 붓고(망막 부종), 증식성 당뇨망막병증은 새로운 혈관이 자라고 터져서 눈 속에 피가 고이고 (유리체 출혈) 흉터가 자라면서 망막을 잡아당겨서 망막이 떨어집니다(견인망막박리). 이로 인해 사진기의 필름에 해당하는 망막에 선명한 영상을 맺지 못하여 심각한 시력장애를 초래할 수 있습니다.

당뇨망막병증

당뇨망막병증에 대한 확실한 치료법은 없습니다.
당뇨망막병증은 망막부종, 유리체출혈, 망막박리, 녹내장 등의 합병증이 발생하여 결국에 시력이 저하 또는 실명되는 난치성 질환입니다.
당뇨병 환자의 2%에서 실명합니다.
레이저는 상기 합병증의 가능성을 줄이기 위해 시행합니다. 그러나 레이저를 받아도 상기 합병증은 발생할 수 있습니다.
레이저는 현재까지 당뇨망막병증을 조절하는 최선의 방법으로 확증되었으며, 실명시기를 늦추거나 실명 가능성을 줄이는 효과가 분명히 있습니다. 그러나 레이저를 받은 후에는 시력이 더 침침해지고 시야가 더 좁아진다는 점을 알고 있어야 합니다.
또한 유리체 절제술로 도움을 받는 경우도 제한적입니다. 당뇨망막병증이 심한 경우 광응고술 도중에 눈 속의 출혈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망막정맥폐쇄

눈에 오는 중풍 같은 질환으로, 눈의 혈액순환에 문제가 생겨 중풍에서 팔다리가 마비되는 증상이 나타나는 것처럼 시야장애가 나타나게 됩니다. 망막의 정맥이 막혀 동맥으로부터 혈액 공급의 장애로 망막에 산소공급이 저하되고 모세혈관에서 혈액성분이 새어 나오게 되는 질환입니다. 즉, 수도관이 막혀 터지는 현상으로 생각하시면 됩니다.
막힌 부위에 따라 2가지 형태가 있습니다.

  • 망막분지정맥폐쇄증
    망막 정맥 중 분지가 막혀 해당 부위의 망막 일부에 혈액 공급의 장애가 발생하고 망막 일부에 출혈이 발생합니다.

망막분지정맥폐쇄증

  • 망막중심정맥폐쇄증
    망막의 주된 정맥이 막히는 경우로 망막 전체에 혈액공급의 장애가 발생하고 망막 전체에 출혈이 발생합니다.

망막중심정맥폐쇄증

 

대부분은 원인을 찾을 수 없습니다. 당뇨병, 동맥 경화, 고혈압, 혈액장애 등에서 잘 발생합니다.
망막정맥폐쇄에서는 눈의 압력이 높지 않아도 녹내장으로 시신경이 손상되는 경우가 많습니다. 눈은 아프지 않으며, 안개낀 것처럼 흐릿하게 보이는 것이 주된 증상입니다.
검사와 치료를 받는 이유는, 중심부 망막의 부종(황반 부종)을 줄이고, 합병증(유리체출혈, 신생혈관 녹내장)을 예방하기 위해서입니다. 시력이 약간 호전될 수 있으나, 정상 시력으로의 회복은 불가능합니다. 수년 간에 걸친 장기적인 진료를 필요로 합니다. 약10% 정도에서 양안에 발생합니다.

중심성망막증

중심성망막증맥락막모세혈관 또는 망막색소상피의 장애로 중심부 망막으로 혈액 성분이 새어나와 국소적으로 중심부 망막이 떨어지는 현상입니다. 마치 화상으로 인해 피부에 수포가 생기는 현상과 비슷합니다. 망막의 중심부에 부종이 발생하게되면, 눈앞에 동그란 동전 모양의 그림자가 가리면서 중심시력이 침침해지는 시력저하증상이 나타나게 됩니다. 창살이 직선으로 보이지 않고 휘어져 보이며, 물체가 이중으로 겹쳐 보이거나 찌그러지고 삐뚤어져 보일 수도 있습니다. 물체가 작게 보이고 또 멀리 있는 것처럼 느껴지며 특히 가까운 곳을 볼 때 중심 초점이 흐려져 보입니다.
40세 전후의 남자들에게 가장 흔히 빈발하는데 아직까지 이 병의 원인에 대해서는 확실히 알려져 있지 않습니다. 다만, 심신적 과로가 연관이 있으며, 특히 야간 작업, 야간 운전 등 수면이 부족한 경우나 술을 많이 마신 다음날 갑자기 발생하는 수가 많습니다.
이 질환은 예후가 비교적 양호합니다. 심한 시력 장애가 영구적으로 남는 경우는 드뭅니다. 따라서, 인내심을 갖고 기다려야 하며, 자연 치유가 되지 않은 경우 광응고술을 실시 할 수 있습니다.

노인황반변성

노인황반변성

 

시력의 대부분을 담당하는 망막에서 가장 중요한 부위인 황반이 변성되는 질환입니다. 대부분 양안에 발생하며 결국 실명을 초래할 수 있는 무서운 질환입니다. 대부분 주변부 시야는 보존되기 때문에 혼자서 다닐 수는 있습니다. 예후가 불량하고 예방법이 없으며 확실한 치료법이 없습니다.
건성과 습성의 두가지 형태가 있습니다. 건성 형태는 망막색소상피의 위축이 나타납니다. 노인 황반 변성의 약90%를 차지합니다. 보통 심한 시력 상실을 일으키지 않습니다. 습성 형태는 망막 아래에서 맥락막 신생혈관이 자랍니다. 노인 황반 변성의 10%를 차지합니다. 이 신생혈관은 약하고 터지기 쉬워 삼출물, 출혈 등을 일으켜 중심 시력을 떨어뜨립니다. 최종적으로 흉터(반흔)를 남깁니다. 보통 심한 시력 상실을 일으킵니다. 초기에는 글자와 직선이 흔들려 보이거나 굽어져 보입니다. 책을 볼 때 글자의 공백이 보이거나 그림의 일부분이 지워져 보입니다. 진행하면 상이 뒤틀리고 왜곡되어 보입니다. 결국에는 시력이 떨어집니다. 한눈이 습성이면 반대편 눈의 습성 빈도는 3년에 28%, 5년에 42%입니다.
진단을 위해 망막 검사, 형광안저촬영, 망막단층촬영을 실시합니다.
치료로는, 효과가 인정된 아르곤 레이저 치료의 경우 전체 습성 환자 중 10~20% 만이 치료 대상이 됩니다. 수술적 방법으로 망막 아래의 신생혈관을 수술로 제거하는 것이 있습니다. 그러나 수술 후 합병증이 심하고 망막이 이미 망가진 경우 효과가 없습니다. 최근엔 광역학요법이 많이 시행되고 있습니다.

  • 루센티스(Lucentis: Ranibizumab) 주사법
    Lucentis는VEGF에 대한 항체 조각으로서 VEGF에 결합하여 억제하게 됩니다. 이 약제는 모든 종류의 습성 연령관련황반변성에 사용하며 4주 마다 투여하게 됩니다.
    최근 시행한 임상시험에서 습성 연령관련황반변성 환자의 30-40%에서 시력을 3줄 이상 호전시켰습니다. 현재 이 약제는 모든 습성 연령관련황반변성의 치료에 허가 받은 상태입니다.
    Genentech, Inc회사는 2005년 5월 23일 Lucentis의 Phase III 임상 시험이 습성 연령관련황반변성 환자의 시력을 유지하는 효과가 있다고 발표하였습니다. 시력을 유지하거나 호전된 경우(시력이 15문자 이내로 감소 ; 정의) 가 Lucentis로 치료한 경우가 95%, 대조 군이 62%였다. 시력 호전은 다른 약제와 비교하여 예상치 못한 결과였습니다. 현재 Lucentis와 광역학 치료법과 비교 연구 중입니다.
    2006년 6월 30일, Lucentis는 습성 연령관련황반변성의 치료법으로 FDA를 통과하였습니다. 2006년 10월, the New England Journal of Medicine잡지는 Lucentis로 치료받은 환자의 40%가 3줄 이상의 시력호전을 보였고 이 시력은 2년간 유지된 Phase III 임상시험 결과를 실었습니다.
    국내에서 2009년 8월부터 보험적용기준이 마련되어 현재 많은 환자들이 보험가로 치료를 받고 있습니다.